고양이 복막염 증상 ..

>

고양이 복막염 증상에 대해

>

고양이에게 치명적인 복막염은 2016년 제게 소중한 두 아이를 보내게 한 무서운 존재입니다. 앞으로 같은 일이 생기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에 더 배우려는 마음으로 공부해 고양이 복막염 증상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

복막염은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에 의해 생기는 병으로 고양이를 기르는 집사뿐만 아니라 처방을 내리는 수의사에게도 무서운 존재라고 합니다. 주로 3세 이하의 고양이에 발생합니다.

>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FCoV: Felinecoronavirus/FECV: felineenteric coronavirus: 고양이 전염성 복막염 FIP: Feline infectiousperitonitis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 항체인지 아닌지를 알 수 있으며 양성의 경우 초음파나 혈액검사를 통한 신체기관의 다양한 수치를 종합하여 판단합니다.병명 때문에 감염되는 병으로 오해될 수 있지만, 복막염 자체로는 전염성이 없으며, 분변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이될 수 있습니다.코로나는 대부분의 고양이가 가지고 있는 흔한 바이러스로 코로나 변이할 확률은 5% 정도입니다.고양이 복막염의 증상은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누어지게 됩니다.

>

대부분 유출형 습식복막염으로 복수와 흉강에 액체가 축적되어 고열과 식욕저하, 체중감소, 황달,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비출생형 건식복막염은 습식과 증상은 비슷하지만 습식보다 진행속도가 느리고 복수와 흉강에 액체가 채워지지 않습니다. 건식은 신경에 문제가 생기므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마비되거나 안질환으로 인한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안타깝게도 바이러스가 변이하는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초기에 찾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복합적인 증상으로 다른 병일 가능성도 높기 때문에 병원에서도 60%로 의심된다고만 할 뿐 복막염에 대한 확진을 내리기는 어렵습니다. 예방 백신은 나왔지만 효과가 미미하고 아직도 논쟁이 많아 권장하지 않는 병원이 많습니다.

>

가장 무서운 이유는 치료법이 없는 불치병이기 때문입니다.항생제나 다른 치료로도 그 시기를 조금 늦출 수 있을 뿐, 그것 또한 고양이에게 스트레스면 반대로 역효과가 나는 것은 사실상 무의미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최근 플로스 원이라는 과학잡지는 항바이러스 치료 후 20일 이내에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치료법의 실마리가 풀렸다고 발표했지만 의학계에서는 완치 자체를 병에 대한 오진을 내렸을 확률이 높다고 말합니다.정확한 원인은 없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에 고양이가 생활하는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해주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