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카메라 많은 폰은 뭐가 좋은 걸까요? ..

>

한때 스마트폰 카메라의 성능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척도는 화소 수치였습니다. 물론 화소 수가 높은 카메라일수록 해상도가 높고 정밀한 사진을 찍을 수 있기 때문에 화소 수치가 카메라 성능과 관련이 있다는 얘기가 틀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최근 등장하는 스마트폰은 높은 화소 수와 함께 카메라를 여러 개 탑재하고 있다는 점을 더 강조하고 있습니다. 2~3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스마트 폰은 이미 많고 대부분은 4개 이상의 카메라를 배면에 붙인 제품도 출시되고 있습니다.​​​

>

제일 먼저 얻을 수 있는 이점은 사진 품질의 저하없이 다양한 초점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점입니다. 일반 카메라의 경우, 다수의 렌즈를 겹쳐 자유롭게 초점거리의 조정이 가능한 광학적인 줌(Zoom) 렌즈를 탑재할 수 있기 때문에, 줌을 당기거나 누르거나 하는 것으로 기본, 광각(넓은 영역의 촬영), 망원(먼 장소에서의 촬영)등의 여러가지 초점거리의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

하지만 스마트폰의 경우는 내부 공간의 제약 때문에 일반 카메라처럼 많은 렌즈를 묶은 줌 렌즈를 탑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스마트폰 카메라는 디지털 줌(Digital Zoom) 기능만을 이용해 촬영 이미지의 크기를 조절했는데, 이는 단순히 촬영 이미지의 화소를 크게 확대하는 것으로 선명도 저하가 심합니다. 촬영된 사진을 그대로 확대하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최신 스마트폰은 처음부터 초점거리가 각각 다른 여러 카메라를 따로 탑재하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예컨대 애플의 아이 폰 11프로와 LG전자 V50 같은 제품의 경우, 배면에 기본, 광각, 망원을 각각 맡은 3개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카메라 앱의 전환 버튼을 통해서 초점 거리를 쉽게 변경할 수 있고 망원 모드로 전환하더라도 해당 망원 카메라가 소화할 배율까지(아이 폰 11%의 경우는 2배)는 화질 저하가 없습니다.​​​

>

​​

또, 어떤 스마트폰의 경우는, 직접 촬영용이 아닌, 심도(depth)를 측정하기 위한 카메라를 추가하기도 했습니다. 삼성 전자의 갤럭시 S10 5G와 갤럭시 노트 10+는 총 4개의 카메라를 배면에 탑재하고 있지만 이는 각각 기본, 광각, 망원 촬영과 함께 심도 측정을 담당합니다. 심도 측정용 카메라는 화면의 특정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어 배경을 모두 흐리게 처리하거나 반대로 배경에만 초점을 맞추어 근처 오브젝트를 흐리게 처리하는 아웃포커스 촬영을 돕습니다.​​

>

물론 다른 스마트폰도 아웃포커스 촬영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심도 측정용 카메라가 따로 있는 상품은 더 극적인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은 ‘라이브 포커스’ 모드에서 심도 카메라의 효용성을 한층 높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