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나리분지 놀이터 미끄럼틀 장난없는 40m

울릉도의 나리분지는 나리에게 있는 분지로 울릉도에서 유일하게 평지를 형성하고 있는 곳이 이곳이라고 합니다.그래서 첫날 도착하자마자 한 바퀴 드라이브 하면서 들렀는데 초보자는 운전해서 못 갈 것 같아! 좁은 폭의 도로와 또 경사가 심한 오르막길에서 험난했습니다. ​​​

>

울릉도 나리분지에 오면 주요 관광명소가 너와집, 두막집, 산림수 생태길, 캠핑장, 알봉, 전망대 등이 있습니다.아이들이 놀 수 있는 놀이터도 있습니다. ​​​​

>

게다가 주변을 산책하고 나서 다시 산채비빔밥을 먹어야 하는 코스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날 곽 씨 일행은 놀이터를 한 바퀴 돌며 간단히 맛보기로 했다고 합니다.전망대에 올라 본 적은 없었어요.;;​​​​

>

놀이기구는 미끄럼틀, 하이웨이, 회전 어트랙션, 그네, 흔들림 어트랙션이 있습니다.그중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게 있었으니까! 그게 미끄럼틀이에요. 길이는 40m라고 합니다 ​​​​

>

>

>

어린이를 위해 설치된 것이므로 성인의 사용은 거절한다고 안내되어 있어요.하지만 슬슬 호기심이 생겼는데 정말 볼 수 없는 길이의 미끄럼틀이라니! 워터파크 이후에는 처음 보는 것 같아요.안에 보면 이렇게 쇠파이프라고 해야 되나? 활주판으로 되어 있어 엎드려서 타거나, 서서 타거나 하면 절대 안 됩니다.앉아서 타야지~ 심지어 가방이나 장난감 같은 거라도 들고 타면 저 활주판 사이에 끼여서 위험할까봐 그냥 빈 채로 타야겠다고 생각했어요.미끄럼틀로 거꾸로 올라가지 않고 계단을 통해서 타는데, 미끄러질 때 파이프로 도는 소리가 들립니다.그런데 태어나면 엉덩이에 불이 날것같은 아픔…원래 이런건가요;;후유증이 엉덩이가 아픕니다.ᅲᅲ

>

그리고 그 옆에는 회전 놀이기구라고 하나? 정말 어릴 때 놀이터에서 놀았던 종류 몇 가지가 있어서 동심의 세계로 빠져보기에도 좋았습니다.가족들도 많이 오시네요. ​​​​

>

오른쪽에는 시소와 그네가 있고

>

신기한 모양의 놀이기구도 있는데, 마치 트램펄린 같아. 선을 넘어서 칠판위에 올라가서 뛰어도 봤는데 뻥튀기도 못하고 뭔가…ᄏᄏ

>

마치 UFO 모양의 그네도 있습니다.엎드려서 타선은 절대 안돼요.밧줄을 꼭 잡고 타야 했던 그네였습니다.그리고 높이 올라가나 했는데 잘 안 되고.​​​​

>

울릉도 나리분지에 오면 여기서 꼭 들러 산채비빔밥을 먹어야 한다는데 오기 전에 밥을 먹고 와서 우리는 더덕무침과 호박, 막걸리를 주문했어요.이 동네는 호박이 커지고 자라는 마을이라서….흐흐

>

먹을 사람 여기 남고, 안 먹을 사람 주변 관광 돌아! 곽씨는 먹기로… 더덕은 주문이 들어오자마자 버무려 주고 새콤달콤한 코ニャ 냄새가 진동했습니다.그리고 아삭아삭 씹히는 맛 최고야!

>

더덕만들어있는게아니고,어떤나물의종류도들어있는것같지만,가끔안아서먹기에맛있습니다.밥만 있으면 비벼먹어도 맛있었을 줄 알았는데…^

>

호박막걸리인데 상쾌하게 한잔 마시고 있는데… 달콤합니다. 특유의 막걸리 시큼한 향은 나지만 맛보기로 먹다 보면 짜르~도 넘어요.이것이 바로 여행이 원동력이며 맛일 것입니다. 어디든지 가서 모험도 하고 도전도 하고! 경험이 제일 중요해요. 시원한 가을 날씨에 울릉도 나리분지에 와서 한바퀴 돌아보기도 좋았습니다. 다만, 운전 미숙자는 절대로 핸들을 잡지 않고 베테랑급이 운전해 가야 하는 것 같아요.저같은 경우는 경치보다는 제 머릿속에 남는 나리분지는 긴 미끄럼틀이 남네요^ᄒᄒ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