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수술 건강해질 수 있을까요? .

​안녕하세요.스포츠인저리입니다.​

>

​디스크는 이미 현대인의 대표적인 질환으로 인식이 되어 있어요. 자주 언급이 되기도 하고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까닭에 많이 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척추인 뼈와 관련이 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바로 잡으려면 허리디스크수술을 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을 하곤 하는데요. 하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물론 상황이 좋지 않으면 하긴 해야 겠죠.​그러나 대부분은 보존적인 처치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으며 허리디스크수술을 하게 되는 비율 또한 그리 높지는 않아요. 비수술 치료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입니다. 디스크는 우리가 알고 있듯이 퇴행적인 변화 및 외상으로 인해 섬유조직이 손상되어 수핵이 밀려 나오면서 신경을 압박해 발생하는 것인데요.​

>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허리 또는 다리가 아프거나 아침에 일어날 때나 허리를 굽힐 때 통증이 심하거나 서 있거나 보행을 할 때는 통증이 오히려 완화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허리디스크수술을 하기 전까지의 전체적인 치료 단계를 살펴 보면 우선 처음에는 약물이나 물리치료로 보존적인 처치를 시행하고 있어요.​이는 대부분 초기 증상에서 진행하는 방법입니다. 주사치료 같은 경우에는 병변이 있는 부위를 확인하면서 그 주변으로 주사를 놓는 것인데요. 주사에 염증과 부종을 완화시켜 주는 약물을 주입해 통증을 완화시켜 주는 것입니다. 한방이 아닌 병변이 있는 그 주변으로 약물을 주입하는 것이죠. 처음에는 다소 뻐근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이는 점점 완화됩니다.​

>

​그렇다고 해서 증상이 100% 완지가 되는 것은 아니니 이후에 도수치료 등을 병행하여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아요. #허리디스크수술 전 단계가 바로 시술인데 비수술치료 방법입니다. 얇은 카테터를 병변이 있는 위치까지 삽입을 해준 후 약물을 주입하는 것인데요. 치료제를 직접적으로 주사하기 때문에 원위 부위에 약물이 효과적으로 주입되어 디스크와 신경 사이의 염증 및 유착이 치료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하지만 시술을 할 때 디스크의 유착 정도가 심하면 약물이 병변에 도달하지 못하고 오히려 흘러나올 수 있어요. 주사치료 보다 더욱 섬세하고 정교한 치료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허리디스크수술에 비해 간단한 치료이긴 하지만 그래도 조심해 주는 것이 좋고 보조기를 착용해 안정감을 주는 것이 좋아요.​

>

​마지막으로 보존적인 처치를 한 후에도 좀처럼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신경학적인 증상을 동반하게 될 때는 허리디스크수술을 고려해 봐야 합니다. 다리에 힘이 없거나 대소변 장애가 있다면 이에 해당될 수 있죠. 누구나 처음에는 방치할 수 있어요.​처음에 단순히 오래 앉아 있을 때 불편하고 자세를 변경하기 힘들고 다리 저림이 있었을 때면 초기 증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증상들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신경학적 마비 및 감각 저하 증상 등으로 발전하게 돼 허리디스크수술이 필요한 상황이 되어 버리는 것이죠. 때문에 통증에 대해 가벼이 여기지 마시고 증상이 있다면 곧장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

​그리고 #허리디스크수술 같은 경우 병변이 있는 디스크를 전체적으로 제거를 하느냐 혹은 흘러나온 수핵만 제거를 하느냐에 따라 이후 생활에 차이가 있을 수 있어요. 병변이 있는 부위를 전체 제거해 준다면 그 부위에 재발할 일은 없습니다. 하지만 충격을 완화해 주는 역할을 하는 물질이 사라졌기 때문에 재활운동을 하더라도 다소 뻣뻣한 느낌이 들 수 있죠.​그런데 전체를 제거하지 않고 흘러나온 것만 제거를 하게 된다면 완전히 제거를 한 것 보다 회복이 더 빠를 수 있고 이후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주지는 않아요. 하지만 남아 있는 디스크로 인해 재발할 가능성이 있으니 이 방법으로 진행하게 된다면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꾸준한 운동으로 잘 관리를 해주어야 하니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