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D의 왕은 누구? – 구글캘린더, TickTick, 마소 To do, 삼성 미리알림 비교 ..

생산성 앱(스마트 기기에서 해야 할 일 관리, 또는 노트 앱 등)에 대한 리뷰를 하기로 결심하고 나서야 GTD 앱(일정 및 해야 할 일 관리)에 대해 포스팅해 보자. 해야 할 일의 관리는 너무나 중요하다. 특히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 기한을 지키는 것은 생명처럼 중요하다. 기한이 지나면 일을 안 한다고 외치는 직장 상사를 대면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직접 사용해 본 GTD 앱의 장단점에 대해 생각해 보고 최선을 다하겠다.

장점:모든기기(PC,안드로이드,iOS등)지원 기한 날짜 및 시간 설정의 입력 인식. 포모도로 인테리어. 깔끔한 UI지원 단점:월 3,200원/ 연 32,000원, 유료를 사용해야, 달력을 볼 지원. 이는 사무실 365 1년 구독료와 비슷한 수준. 또 소형 업체에서 데이터 관리가 위험할 수 있는 칙은 GTD 앱의 기본을 모두 갖췄다. 그런데 유료다. 월급의 90%를 와이프에게 주고 10%의 용돈 한달을 견디는 평범한 아저씨에 월 3,200원은 뼈를 깎는 고통이다.(뼈가 아닌) 물론 기본적인 기능은 모두 무료지만 GTD 앱에서 가장 중요한 달력 구독과 표시(웹 및 스마트폰, 위젯)가 유료다. 캘린더의 기능이 중요하지 않다는 분들은 칙칙을 가장 추천한다.

>

장점:기본에충실한달력. 이벤트와 알림(완료 표시 가능)을 모두 지원. PC(웹 베이스), Android 계열 모두 사용 가능.전 기능 무료. 구글의 사후 지원으로 데이터 관리의 안전함. – 단점: 할 일 관리에 대한 기능 부족. 예를 들어 해야 할 일의 중요도나 날짜나 시간 설정 입력을 지원하지 않는다. 포모 도로 등 생산성 향상에 대한 기능 부족.이미 구글 tasks가 존재한다. 하지만 현재로선 업무 방식을 좋아하는 구글의 전형적인 사생아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구글 달력을 쓰고 있다. 특히 달력으로 일정관리를 하고 싶은 사람에겐 더 이상의 정착지가 없다. 다소 아쉬운 점은 할 일이 체계적이지 않다는 점. 기본적인 일정관리를 달력으로 하고 싶다면 강력히 추천한다.

>

장점 : 다른 삼성기기(워치 등)와 궁합이 잘 맞는다. 단점:자신의철학이없음. 하드웨어는 초일류지만 소프트웨어는 카피캣인 삼성을 특별히 언급할 내용은 없다. 다만 애플을 베끼기는 좋지만 추가적인 삼성만의 철학을 만들어 달라. 미리 알림으로 시간을 설정해야 일정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한 애플을 그대로 따른 점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다. 하지만 워치 등 다른 삼성기기와 찰떡궁합을 보이는 점은 유일한 장점이다. 가장 치명적인 단점은 PC로는 확인이 어렵다는 점이다.

>

장점:마이크로소프트다. PC(웹 베이스 및 자사 소프트웨어 대응) 및 모든 스마트 기기 대응. – 단점: 모바일 아웃룩과 호환 불가(원더리스트 가능.단, 에러 발생). 달력 일 관리 불가.마이크로소프트를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투두 앱에는 실망하고 있다. 아직 원더리스트인지 투두인지 확실한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 같다. 분명히 원더리스트 서비스는 종료된다고 했지만, 머설런처 및 모바일 아웃룩을 지원하는 것은 원더리스트다. 웃기는 것은 원더리스트를 아웃룩과 연동하면 오류가 발생한다는 점. (반복된 일을 완료하면 중복해서 하는 일이 발생한다) 기본적으로 깔끔한 UI와 편의성을 제공하지만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다만 미래는 기대된다. 그동안 4개의 GTD앱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서 알아봤다. 소프트웨어라는 것이 회사가 망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된다. 필자가 언급한 단점이 보완될 가능성은 항상 열려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위에 기술한 GTD 앱을 지금까지 사용해 본 결과, 나의 선택은 구글 캘린더이다. 만약 앞으로 구글태스크와 완벽하게 연동될 수 있다면 더 좋겠지만 현재도 충분하다. 개인적으로 애정을 담아 유료로 쓰던 칙칙이 좀 아쉽긴 하다. 만약 달력 지원만 무료로 해제한다면 또다시 연기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포모드로까지 지원해 주기 때문이다. 스마트 기기의 탄생으로 나타난 군웅할거 시대는,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약진으로 천하 삼분지계가 완성된 모습이다. 정통성을 유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약진을 기대하지만 아직은 무리인 듯하다. 아직 위나라나 구글의 기세가 강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직까지는 구글 달력이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