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김연아 블랙박스

IOT SKT 김연아 블랙박스 지금은 IOT 플랫폼을 장착한 정보기술로 사물인터넷 시장이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으며, 실제로 여러 곳에서 놀라운 효과를 얻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속에서 홈케어와 블랙박스 등에서는 매우 놀라운 결과를 빠르게 받을 수 있어 많은 사용자들에게 즐거움과 안심을 주고 있다.

>

SKT-CATM 1망을 이용한 사고 영상을 자동 전송하는 블랙박스 에어트론 M7이 최근 큰 화제를 낳은 블랙박스가 하나 있다. 일명 김연아 블랙박스로 ‘에어트론 SKT 블랙박스’는 김연아의 어록 ‘나는 머리카락 한 올 흔들리지 않는다’처럼 어떤 상황도 빠짐없이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IOT 기술을 결합한 차세대 블랙박스로 불린다.

>

IOT만의 특별한 블랙박스=최근 SKT 블랙박스를 장착한 오너들의 일화가 보물드림 등 여러 곳에서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세계 최초의 자동 움직이는 기능전송으로 뭉콕 범인을 잡는 한편 자동차 스크래치, 범인이 고양이 등이 있는 스마트폰에서 실시간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은 이 제품의 매력이다.

>

블랙박스의 모든 기능을 갖춰라실시간 주차사진 전송을 통해 주차구역을 사진 찍지 않아도 된다.위와 같이 주차된 자신의 차량에 실시간 영상과 사진이 전송되는 것은 물론 사진을 저장 및 확대 기능까지 가능하다. 특히 정확한 위치가 지도상에서도 나타나기 때문에 사건사고에 참고가 된다.

>

스마트폰에 저장된 SKT 김연아 블랙박스 앱으로 원격제어는 물론 방전 차단 등도 알 수 있다.

>

운행 이력이 그대로 나타난다.주행거리 등 차량 운행 이력이 그대로 스마트폰 앱에 저장돼 나중에 엑셀파일로 전송할 수 있어 특이영업용 운송차량 운전자의 편리성도 강조한 제품이다.

>

실시간 정보 공유가 이제 블랙박스는 제품의 품질은 기본이고 보안 방범이 아닌 실제 안전운행이 중요하다. IOT 정보기술에 의해 차별화된 블랙박스의 존재는 아마도 안전과 순간 대처가 아닐까. 그것이 SKT 블랙박스가 원하는 인간의 소중함, 그리고 안전하다는 것이다.

>

SKT텔레콤 앱을 통한 IOTGPS 개통 SK텔레콤의 SKTCATM 1망을 사용해 블랙박스와 스마트폰 상호통신이 가능한 시스템으로 LTE 데이터망이 사용 가능한 지역의 모든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주변에 목격자가 보이지 않는 어두운 길에서 혼자 사고가 날 경우 몸이 움직이지 않아 연락이 닿지 않는다면 에어트론 블랙박스는 가족에게 사고를 알린다.

충북 진천사고 IOT 블랙박스로 바로 전송=최근 충북 진천에서 비오는 날 에어트론 블랙박스를 단 차량이 앞으로 가다가 중심을 잃고 흔들리면서 전복된 사고가 있었다. 중학생 딸과 여행 중이던 목격자는 곧바로 차에서 내려 안전조치를 하고 딸에게는 119에 신고하도록 했다.목격자는 119번과 견인차가 올 때까지 현장을 딸과 함께 지키고 사고당한 분을 무사히 구급차로 옮겼다.만약 목격자의 발 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2차 사고 발생 등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을 것이다. SKTCATM 1망을 이용한 M7 IOT 블랙박스는 사고 현장의 동력과 위치를 지인에게 전달하는 기능이 있으므로 이런 경우를 대비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을까.  사고 직후 가족과 가까운 지인에게 빨리 보내 사고 소식을 미리 알리게 되고 조기 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는 시스템. 그것이 바로 SKTIOT 블랙박스가 추구하는 점이다.

>

단 1초라도 먼저, 빨리, 안심 SKT에서 IOT 블랙박스의 최고 모델로 김연아를 내세워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려 하고 있다.실제로 사용 중인 필자도 만족도 200% 최고의 블랙박스로 칭찬하고 싶다. 지금은 블랙박스의 화소/화질은 거의 평준화되어 있어 의미가 없는 것 같다. 전후방 4K 카메라가 출시되고 있는 실정인데 지금은 이런 제목으로 소비자에게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 나에게 정말 어떤 안심을 줄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한지 물어보자.그렇다면 답은 하나다.